잊지 못할 미시녀와의 섹스 4  

15324041104326.jpg
영화 [아이즈와이드셧]
 
상당히 섹스를 원했던 그녀인데 마사지를 하게 되면 어떤 움직임으로 나와 호흡을 맞출지 무척 기대되었다. 일부러 그녀의 발을 내 허벅지 위에 올리고 종아리를 어루만지며 마사지를 했다.
 
"아... 진짜 시원하다. 피로가 확 풀린다. 만나길 잘했어."
 
"많이 피곤하셨나 보네요. 피로가 잘 풀릴 거에요."
 
종아리마사지를 하면서 한쪽 발을 내 자지 위에 살짝 올려보았다. 그녀도 느낌이 왔는지 어설펐지만, 발끝을 이용한 풋잡(foot job)으로 자지를 만져주었다. 다시 슬슬 발기됐고, 나는 허벅지로 손을 옮겼다. 그녀의 다리를 살짝 벌리고는 보지와 가깝게 앉았다. 아까 나의 자지가 들어갔던 그곳을 살짝 어루만져보았다. 허벅지를 만지면서 자연스럽게 스치듯이 만졌다. 젖어있는 그녀의 보지. 살짝 비친 애액이 너무 빨고 싶어졌다.
 
허벅지에 오일을 발라서 문지르기 시작했다. 허벅지 위쪽으로 손길이 가자 자연스럽게 사타구니에 손이 갔고 보지에도 손끝이 스쳤다. 이따금 보지를 만지는 내 손길에 그녀는 더욱 흥분하는듯했다. 양쪽 허벅지 오일마사지를 마치고 그녀의 아랫배에 베개를 넣어서 엉덩이가 살짝 들리게 했다. 보지가 살짝 벌어지며 더욱 잘 보였다. 뒤쪽에서 빨아보고 싶었다. 흠뻑 젖은 그녀의 보지에 손끝을 대자 애액이 묻어 나왔다. 엉덩이 사이에 오일을 바르고 천천히 보지 쪽으로 손을 쓸어내리며 애널마사지를 시작했다. 손끝에서 뜨거워지는 것이 느껴졌다.
 
"흐음..."
 
나는 애널에서 시작해서 보지, 클리토리스까지 부드럽게 쓸어내렸다. 야들야들한 보지 살들, 안쪽에서 나오는 애액들, 그리고 들썩이는 그녀의 엉덩이, 신음까지 나를 더욱 흥분시켰다. 더욱 빨고 싶어졌다. 그녀의 흥분을 고조시키기 위해 빠르게 애널에서 클리토리스까지 쓸어내리기를 반복했다. 그리고 손가락을 질 속에 넣자 그녀의 신음은 더욱 커졌다. 손가락 2개를 넣자 베개 위로 몸이 뜨면서 보지와 엉덩이가 자연스럽게 내 얼굴에 가까워졌다. 나는 그녀의 보지에 입을 맞추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