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스할 때 자지는 거들 뿐  

15785261078526.jpg
만화 [슬램덩크]
 
“왼손은 거들 뿐...”
 
슬램덩크의 명대사죠.
 
섹스할 때에도 본 개념을 생각하면 충만하고 맛나는 섹스가 될 것 같아 적어보았습니다.
 
'자지, 보지' 섹스에 있어 중요합니다. 그런데 너무 성기 위주의 섹스를 해서 힘이 더 들어가는 게 문제입니다.
 
운동할 때도 힘을 빼야 더 잘 되죠. 꼭 삽입 성교가 아니더라도 손, 발, 혀, 눈빛, 목소리, 섹스토이가 섹스를 더욱 즐겁게 만드는 훌륭한 도구가 됩니다. 꼭 애무 부위가 입술, 유두, 클리토리스, 소음순, 대음순이 아니더라도 그녀의 몸 전부가 그녀를 공략할 훌륭한 성감대입니다.
 
애무로서의 커닐링구스가 아닌 그 자체로서의 완성도를 지니는 커닐링구스. 그녀를 젖게 하기 위해 하는 예비단계의 키스가 아니라 가끔 완성된 섹스로서 키스도 필요합니다.
 
이렇게 다양한 수단으로 다양한 방법으로 그녀를 즐겁게 하다 보면 삽입을 위한 성기 길이, 굵기에 너무 집착할 필요 없이 다른 걸 시도해야겠구나 느끼고, 그녀와 섹스 전 계획을 세우는 데서 이미 그녀를 적시는 훌륭한 애무가 됩니다.
 
점점 시간이 지날수록 섹스는 자지와 보지로 하는 게 아닌 섹시한 생각과 그녀를 기쁘게 해주고 싶다는 마음 그녀와 하나가 되고 싶다는 공감으로 하는 것이라는 것을 느낍니다.
 
0 Comments